재미대한산악연맹

Korean Alpine Federation in America

나 늙으면 당신과 이렇게 살고 싶어

 
나 늙으면 당신과 이렇게 살고 싶어
 
황정순


나 늙으면 당신과 이렇게 살고 싶어

가능하다면 꽃밭이 있고

가까운 거리에 숲이 있으면 좋겠어
 개울물 소리 졸졸거리면 더 좋을거야. 



잠 없는 난 당신 간지럽혀 깨워 

아직 안개 걷히지 않은 아침 길

풀섶에 달린 이슬 담을 병 들고 산책해야지

삐걱거리는 허리 주욱 펴 보이며 

내가 당신 하나 두울~~ 체조시킬 거야


                               햇살이 조금 퍼지기 시작하겠지


우리의 가는 머리카락이 은빛으로 반짝일 때 

나는 당신의 이마에 오래 입맞춤하고 싶어

사람들이 봐도 하나도 부끄럽지 않아.


아주 부드러운 죽으로 

우리의 아침 식사를 준비할 거야

이를테면 쇠고기 꼭꼭 다져넣고

파릇한 야채 띄워 야채죽으로 하지

깔깔한 입 안이 솜사탕 문 듯 할 거야


이 때 나직히 모짜르트를 울려 놓아야지

아주 연한 헤이즐럿을 내리고

꽃무늬 박힌 찻잔 두 개에 가득 담아 

이제 잉크 냄새 나는 신문을 볼 거야



코에 걸린 안경 너머 당신의 눈빛을 읽겠지

눈을 감고 다가가야지

서툴지 않게 당신 코와 맞닿을 수 있어

강아지처럼 부벼 볼 거야.

그래 보고 싶었거든



해가 높이 오르고 

창 깊숙이 들던 햇빛 물러 설 즈음

당신의 무릎을 베고 오래오래 낮잠도 자야지

아이처럼 자장가도 부탁해 볼까…? 


어쩌면 그 때는 창 밖의 많은 것들

세상의 분주한 것들 

우리를 닮아 아주 조용하고 아주 평화로울 거야

나 늙으면 당신과 살아보고 싶어 

당신의 굽은 등에 기대 보고 싶어


장작불 같던 가슴

그 불씨 사그러들게 하느라 참 힘들었노라

이별이 무서워 사랑한다 말하지 못했노라

사랑하기 너무 벅찬 그 때 

나 왜 그렇게 어리석었을까 말할 거야



겨울엔 백화점에 가서

당신의 마른 가슴 덥힐 스웨터를 살거야

잿빛 모자 두 개 사서 하나씩 쓰고 

강변 찻집으로 나가 볼 거야

눈이 내릴까





 
봄엔 당신 연베이지빛 점퍼 입고







나 목에 겨자빛 실크 스카프 메고

이른 아침 조조 영화를 보러갈까…?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같은.


가을엔 희끗한 머리 곱게 빗고

헤이즐럿 보온병에 담아 들고

낙엽 밟으러 가야지. 

저 벤치에 앉아 사진 한번 찍을까.

곱게 판넬하여 창가에 걸어두어야지


그리고 그리고 

당신 좋아하는 서점에 들러

책 한아름 사서 서재로 가는 거야

난 당신 책 읽는

작성자: topb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