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교포들의 화합과 단결 및 미주지역 산악운동 발전을 위해 노력하시는 재미대한산악연맹 임원 및 회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재미대한산악연맹 창립 2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이제 성년이 된 재미연맹은 그 어느 해 보다도 남다른 한 해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 그동안 재미연맹은 1988년 창립이래, 재미교포 산악회원들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각종 친목등산 및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왔으며, 또한 미주지역 전역의 험준한 고산들을 등반하여 왔습니다. 특히 2001년, 2002년에 걸쳐, 미주이민 1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미주지역 50개주 최고봉에 등반대를 파견하여 모두 성공함으로써 한민족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바 있습니다. 실로 감동적인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한편, 재미연맹은 성년이 되는 동안 등반활동 뿐만 아니라 등산교육에도 꾸준히 노력을 기울여 미주지역에 많은 산악인을 배출해 왔습니다.

이처럼 재미연맹이 해외산악운동의 선봉에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해외등산사에 큰 업적을 쌓을수 있었던 것은 회원들간에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돈독한 우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아름다운 우정과 전통을 더욱 승화시켜 타 해외지부 뿐만 아니라 전세계 한민족 산악인들에게 모범적인 역할을 수행해 주시길 바랍니다.

끝으로 조용식 회장님을 비롯한 회원 여러분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 회장 이인정

Congratulatory Address
For the 20th Anniversary of the KAFA Foundation

Congratulations on the 20th Anniversary of foundation of Korean Alpine Federation in America! I would also like to express my sincere appreciation to the president and his staff, as well as members of the Korean Alpine Federation for their continuous effort to unify and expand the Korean Alpine Community in America.

This will be a very meaningful year for the organization as it is taking steps as a 20 year old adult.
Since it’s foundation in 1988, members of the Korean Alpine Community have done numerous projects together, such as climbing and challenging mountain peaks throughout America, to improve the relationship among members of the community.
Especially, the project to climb all the 50 highest peaks in 50 states of America and completing them in year 2001 through 2002 to celebrate the 100th anniversary of first Korean immigration to the States was a great success to prove the excellence of Korean people.
It was an absolutely thrilling event.

The KAFA has produced numerous alpinists and mountaineers by providing alpine educations and mountain crafts to its members and the community while participating on numerous expeditions of their own.
The caring and loving friendships among members of KAFA had made possible to accomplish unforgettable achievements in the history of climbing community of Korea.
And I wish the KAFA could continue the traditions of having strong friendships among members and being seen as a role model by providing new directions and visions to the Korean climbing communities all over the world.

May the president Mr. Cho and his staff and the members of KAFA be healthy and prosper.

Thank you.

In-Jung Lee
President of
Korean Alpine Federation

작성자: 사무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