兄!, 

불러놓고 나니

아~ 미치겠네!

떠나셨단 소식 온 날도 하늘은 엿같이 푸릅디다.

 

“전화하기 껄끄럽지?

그래서 내가 했다”

하셨던 말 오늘,  귓전에 지랄맞게 선명합니다

죽음은 공포도,  피해지지도 않는

서러움이기 보다는 우리들 본래의 본향이라고

그저 사라짐 이라시더니…

 

일체 욕망  집착 혹 남았거든  아쌀히 벗어 던지시고

山보다 더 높이 날아 오르소서

 

      ”  나 하늘로 돌아 가리라

         노을 빛 함께 단 둘이서

          ~

          나 하늘로 돌아 가리라

          아름다운 이세상 소풍 끝나는 날

           가서,  아름다웠다라고 말 하리라 “

천상병 처럼

소풍 끝나고 돌아 가는 본향이라

歸天 하소서.

 

– 회자는 정리고 거자는 필반이랍디다.  머지않은 때 다시 만나 빼갈 한잔 하십시다.  형님! –



작성자: 유한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