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 (218).JPG



 

 

 

 

 

 

 

 

 

 

 

 

 

 

 

하늘이 저리도 높고 프른데,,,

 

나뭇잎 때깔이  저리도 고운데

 

청산 가자는  벗 하나 없으니

 

헛 살았나보다

 

 

 

 

 

058.JPG


 

 


 

 

 

 

 

 

 

 

 

 

 

 

 

 

 

 

 

 

 

 

 

 

 

 

내 헛 살았나보다

 

가을이 깊어 풀벌레가  저리 슬피 우는데

 

시한수  음악한곡  보내는이  없으니

 

  헛살았나보다

 

 

 

 

 

 

IMG_1 (190).JPG


 

 

 

 

 

 

 

 

 

 

 

 

 

 

 

 

 

 

 

 

 

 

 

내 정령 헛 살았나보다

 

가을 깊어  저녁 바람 저리 사무쳐

 

옷깃 여미는데

 

소주한잔  권하는  벗하나 없으니

 

내 정령  헛 살았나보다

 

 

 

 

 

 

 

IMG_1 (207).JPG


 

 

 

 

 

 

 

 

 

 

 

 

 

 

 

 

 

시린 바람 부는  휘영청  밝은  달밤에

 

귀트라미 벗삼아  멀리있는  벗에게

 

육자배기 한수  보내고

 

찬 소주 한잔에  친구 얼굴  담아 본다

 

 

 

 

 

IMG_1 (228).JPG


 

 

 

 

 

 

 

 

 

 

 

 

 

 

~~~~~~~~~~~~~~~~~~~~~~~~<<>>~~~~~~~~~~~~~~~~~~~~~~~~

 

가을밤  혼자  소주마시다  끄적여본  글  임니다

 

음악은   김종만에  “장똘뱅이”  이구여

 

이효석에 단편 소설 “메밀꽃 필무렵” 내용이  녹아  있는 곡  임니다

 

이소설에  주무대인  오대산 밑  월정사  근처  봉평이  그립군요

 

type=“audio/mpeg” src=”http://hanwoolalpine.com/storage/files/jang.mp3″ autostart=”true” loop=”null”  hidden=”null”>

 


작성자: topb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