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반기 잘 읽었습니다. 2005년 요세미티 트레일이 생각납니다. 기회가되면 JMT를 가보고 싶군요

작성자: 인천 이건영